안세법률사무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법률자료




   과밀억제구역 본점건물 소유한 채 동일지역의 신축건물로 이전은 취득세 중과 대상에 해당 forward  print 

작성일: 07/10/23
작성자:

서울고법 특별7부(재판장 김대휘 부장판사)는 2007. 10. 11. 과밀억제구역 내에 있는 본점 건물을 그대로 소유 한 채 동일지역 내의 신축 건물로 옮긴 경우, 이전한 본점에 대하여도 취득세 중과세를 납부해야 한다고 판결하였다.

지방세법에 의하면 과밀억제권역인 수도권으로의 인구유입과 산업집중을 막기 위해 수도권 내에서 본점 또는 주사무소의 사업용 부동산을 취득하는 경우 취득세를 일반취득세보다 3배 중과하고 있다.

기존 대법원 판례는 이미 과밀억제권역 내에 본점 또는 주사무실을 가지고 있다가 ‘같은 권역 내’에서 사무실을 ‘이전’하는 경우는 취득세를 중과해서는 안 된다고 판시하고 있는데, 이번 판결은 이러한 대법원판결에서의 ‘이전’은 본점건물을 제3자에게 임대한 채 단순히 이사하는 것이 아닌 본점건물의 소유권을 완전히 제3자에게 넘기고 이전하는 것이라고 ‘이전’의 의미를 구체적으로 밝힌 판결이어서 향후 상급심의 최종판단이 주목된다.

(주)SK텔레콤은 남산그린빌딩을 본점 사무실로 이용하면서 88억 여원의 취득세 중과세를 납부한 뒤 이 빌딩을 임대한 후, 을지로2가의 소재 신축건물로 본점 사무실을 이전하자 서울중구청이 112억여원의 취득세 중과세를 또 다시 부과하였다. 이에 (주)SK텔레콤은 “이미 본점에 대해 취득세 중과세를 납부했기 때문에 새로운 본점은 취득세 중과대상이 안된다”며 서울중구청장을 상대로 낸 취득세 등 부과처분 취소청구소송 항소심(2006누22639)에서 원고 패소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전 본점건물을 여전히 소유한 채 본점사무실을 계속 신축건물로 이전하는 경우에도 동일한 과밀억제구역 내의 이전이라는 이유로 취득세 중과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수도권으로의 인구유입과 산업집중을 막으려는 지방세법의 취지를 형해화 하는 것이다”면서 “SK텔레콤의 을지로2가 본사무소는 취득세 중과대상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타인 소유 부동산을 임차하여 본점 또는 주사무소로 사용하다가 새로 취득한 부동산으로 이전하는 경우까지 취득세 중과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볼 수 없다”면서 “원고 주장과 같이 본점용 사무실 면적의 증가분에 대해서만 취득세가 중과되는 것으로 한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07/10/23   7283번 읽음

Modify Delete Write Reply Prev Next List
EZBoard by EZNE.NET